뉴스 N포토 오피니언 독자마당
   보령시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ㅣ  즐겨찾기에 추가  ㅣ
 최종편집: 2019.6.10 월 12:45
>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세월
2019년 05월 11일 (토) 18:06:50 편집부 9319951@hanmail.net
   
▲ 야초. 임흥빈
(무창포관광협의회장)
붙잡을 수 없는 세월은가고

오늘도 꽃잎은 하염없이 지고

세월 속에 나이는 들어가

지난날 무엇을 했나 생각하면 할수록 수심이 되어

이제 남은인생 가족과 이웃 모두가

나를 좋아하는 사람이 되자

그래야 세월은 야속타않고

매일 웃음 속에 사노라면

남은인생 보람이 많겠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시민신문(http://www.b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5-140 충남 보령시 중앙로 122(대천동) | 제보 및 구독ㆍ광고 041) 931-9951, 931-9952 | 팩스 041-931-9953
사업자등록번호 : 313-81-09148 | 대표이사ㆍ발행인 :손동훈 | 편집인:조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영란
Copyright 2009 보령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