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포토 오피니언 독자마당
   보령시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ㅣ  즐겨찾기에 추가  ㅣ
 최종편집: 2019.11.11 월 10:13
> 뉴스 > 뉴스 > 교육·문화·체육
     
백제시대 정절의 상징‘도미부인’경모제 거행
2019년 10월 20일 (일) 20:11:23 김현옥 9319951@hanmail.net
   
지난 11일 오전 오천면 정절사에서 백제시대 열녀의 표상이자, 정절의 상징인 도미부인의 경모제를 거행했다.

보령시여성단체협의회(회장 김종숙)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김동일 시장과 여성단체회원, 성주 도씨종중,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석해 도미부인의 정절을 기렸다.

이날 제향은 도미부인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한 초헌례, 아헌례, 헌화례 등 제례의식으로 진행됐다.

국내 열녀의 표상으로 전해지고 있는 도미부인은 옛 백제 개루왕 때 보령시 소재 미인도에 출생해 부부가 수난 전까지 도미항에서 살아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소문난 미인에 행실이 남달라 개루왕의 유혹과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정절을 지켰다고 삼국사기와 삼강행실도, 동국통감 등에 전해져 오고 있다.

보령 오천 지역에는‘미인도’, ‘도미항’, 상사봉‘ 등 백제 도미부인과 관련된 전설과 지명이 전해져 지난 1992년 소성리의 상사봉 정상에 도미부인을 기리기 위한 사당인 ’정절각‘을 세웠고, 1994년에는 또다시‘정절사’를 지었으며, 2003년에는 경남 진해의‘도미총’을 보령으로 이장해 도미부인 합장묘를 조성하고 해마다 도미부인의 절행과 정신을 기리는‘도미부인 경모제’를 지내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물질의 풍요와 생활의 편리가 지배하는 오늘날 도미부인과 같이 역사에 길이 남을 행적으로 후대에 교훈과 가르침을 주는 분들을 받들고 그분들의 열행을 좇으려 노력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다”라며, “정절사에 모아지는 우리의 뜻과 정성이 우리 모두를 더 가치 있고 풍요로운 삶으로 인도하는 인생의 참된 지표와 길잡이가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미부인 사당이 위치한 오천항은 백제 때 회이포(回伊浦)로서 중국과 일본 등과의 교역항이었으며 임진왜란 때 명군이 들어온 곳으로 알려졌고, 조선시대 충청수영이 설치되어 한때는 수군절도사가 있던 해군의 요충지로 서해안 지역의 방어와 조운선 보호의 임무를 수행했었다. 현재는 인근 충청수영성과 영보정, 갈매못 성지에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대표적인 역사·문화 관광지이다.
김현옥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시민신문(http://www.b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새내기 민원담당 공무원의 생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5-140 충남 보령시 중앙로 122(대천동) | 제보 및 구독ㆍ광고 041) 931-9951, 931-9952 | 팩스 041-931-9953
사업자등록번호 : 313-81-09148 | 대표이사ㆍ발행인 :손동훈 | 편집인:조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영란
Copyright 2009 보령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