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포토 오피니언 독자마당
   보령시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ㅣ  즐겨찾기에 추가  ㅣ
 최종편집: 2020.8.11 화 16:24
> 뉴스 > 뉴스 > 정치·사회
     
보령해경, 대천항에 빠진 낚시객 긴급구조 및 불법 낚시어선 적발
2020년 07월 13일 (월) 10:40:04 조광석 ksym0517@hanmail.net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성대훈)는 지난 12일(일) 오후 1시 경 보령시 대천항 에서 낚시를 하던 낚시객 A씨가 물에 빠져 긴급구조 했다고 밝혔다.

A씨(남, 60대)는 지역주민으로 대천항 내 여객선 선착장 끝단에서 낚시를 하던 중 발밑에 있던 철판에 미끄러져 해상으로 추락하였으며 인근을 지나던 관광객이 신고했다.

신고접수를 받은 상황실은 구조대를 현장에 급파하여 긴급구조에 나섰다. 현장 확인결과 A씨는 추락 한 곳에서 어선의 줄을 잡고 있었으며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구조된 A씨는 왼쪽팔에 찰과상을 제외한 다른 부상은 없었으며 출동한 119 구급대원의 응급치료 및 안전계도 후 자진 귀가조치 되었다.

또한, 11일(토) 오전 8시 40분경 충남 보령시 다보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어선 B호(승선원 4명) 선장 B씨(남, 60대)가 낚시관리 및 육성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선장 B씨는 11일 오전 7시경 보령시 죽도항에서 출항하여 8시 40분경 다보도 인근 해상에서 낚시 영업 중 경비함정 검문검색에 의해 선장이 낚시행위를 한 사실이 확인되어 적발됐다.

낚시어선 선장과 선원의 경우 안전점검을 하고 기상상태 등을 확인해야 하며 안전운항에 필요한 조치와 승객에게 위해가 없도록 수면의 상황에 따라 안전하게 낚시어선을 조종하여야 할 의무가 있어 승객을 태우고 낚시 영업 중 낚시를 해서는 안된다.

낚시관리 및 육성법 제29조 제2항 제1호(영업중 낚시를 하는 행위)는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해진다.

보령해양경찰서 관계자는 “비가 내린 방파제의 경우 미끄러워 바다에 빠질 위험이 많다. 낚시 활동 시에는 반드시 구명조끼를 착용 하여야 한다. 또한, 낚시어선업자의 경우 낚시 승객의 안전을 위해 법령을 꼭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조광석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시민신문(http://www.b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포도나무 하나에 1톤 수확…줄기만 1
“도민과 공감하는 든든한 충남경찰이
‘해양경찰, 태안 밀입국자 21명 전
제8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제1차 회의
주산면,‘전입주민 생활안내서’ 발간
촘촘한 자살예방 공동 대응체계 구축한
만60세 이상 전 시민 대상 무료 치
보령경찰,‘전화사기예방 우수금융기관
4-H연합회, 사랑의 수박 수확 및
집중호우에 따른 농작물·시설 관리 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5-140 충남 보령시 중앙로 122(대천동) | 제보 및 구독ㆍ광고 041) 931-9951, 931-9952 | 팩스 041-931-9953
사업자등록번호 : 313-81-09148 | 대표이사ㆍ발행인 :손동훈 | 편집인:조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영란
Copyright 2009 보령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