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포토 오피니언 독자마당
   보령시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ㅣ  즐겨찾기에 추가  ㅣ
 최종편집: 2021.2.26 금 01:36
> 뉴스 > 뉴스 > 자치행정
     
고효열 부시장, 문화·관광 랜드마크 도약할 원산도 점검 나서
취임 후 첫 현장방문…명견만리(明見萬里) 자세 강조
2021년 01월 22일 (금) 19:56:34 조광석 ksym0517@hanmail.net
   
▲ 고효열 부시장 원산도 현장 점검 장면
고효열 부시장이 취임 후 첫 현장 방문으로 지난 21일 원산도 종합개발 현장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국도 77호 보령해저터널 개통공사가 올해 말로 다가옴에 따라 현재 추진 중인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예상되는 문제점과 보완사항 등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에 따르면 현재 추진 중인 국도 77호 개통대비 사업은 공공편익시설 분야의 농어촌마을 상하수도 정비와 진입도로 개설, 공영주차장 및 공중화장실 조성 등 27개 사업이다.

또한, 관광자원개발 분야로 대명리조트 관광단지 조성 및 해양레저관광 거점 공모 등 4개 사업, 선촌항 국가 어항 지정 및 국도 77호 개통기념 ‘Big Show’ 등 모두 34개 사업에 9676억여 원을 투입해 추진하고 있다.

이날 고 부시장은 당초 계획보다 앞서 올해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인 선촌항 공중화장실과 농촌유휴시설 창업지원사업, 원산도 테마랜드(진입도로) 조성사업 등을 살펴보고 관계 공무원에게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당부했다.

이와 더불어 쾌적한 도시 미관을 조성할 원산도 슬레이트 정비사업과 해양쓰레기 이동식 집하장 설치, 정주 여건을 개선할 대중교통 노선과 지방상수도 및 농어촌마을 하수도 정비, 농어촌 도로 확·포장 등 편의 대책 마련을 우선적으로 처리할 것을 강조했다.

고효열 부시장은 “세계에서 5번째로 긴 보령해저터널이 올해 말 개통되고, 백신 접종 및 치료제 개발로 코로나19 문제가 해소되면 지금보다 최소 10배 이상의 관광객이 원산도를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충남 서해안의 문화와 관광을 대표할 랜드마크로 우뚝 설 원산도를 명견만리(明見萬里)의 행정으로 신속하고 정확하게 준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조광석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시민신문(http://www.b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노인이 행복한 도시는 있다
안전한 정월대보름은 산불 예방으로부터
방향지시등(일명 깜빡이) “깜빡” 하
보령교육지원청, 4차산업혁명교육 중점
보령교육청, 신학기 교육과정 협의를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 성공 개최
농업기술센터 시범사업 46개 사업 1
올해부터 농작물 재해보험 최대 90%
#저출산 극복 함께해요, SNS 릴레
전국 최초 정의로운 전환 기금 설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5-140 충남 보령시 중앙로 122(대천동) | 제보 및 구독ㆍ광고 041) 931-9951, 931-9952 | 팩스 041-931-9953
사업자등록번호 : 313-81-09148 | 대표이사ㆍ발행인 :손동훈 | 편집인:조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영란
Copyright 2009 보령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