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포토 오피니언 독자마당
   보령시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ㅣ  즐겨찾기에 추가  ㅣ
 최종편집: 2021.10.18 월 23:20
> 뉴스 > 뉴스 > 정치·사회
     
보령해경, 주말사이 보령 앞바다 해양안전 파수꾼 역할 톡톡
섬에서 다친 어린이 긴급이송, 연료고갈로 표류중인 모터보트 구조 등
2021년 06월 28일 (월) 18:41:28 편집부 9319951@hanmail.net
보령해양경찰서(서장 하태영)는 지난 27일 섬에서 다친 어린이를 경비함정으로 긴급이송하고 연료가 고갈되어 표류중인 모터보트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보령해경은 27일 오전 11시 40분경 대천항에서 서쪽으로 약 14km 떨어진 삽시도에서 뛰어 놀다 넘어진 자녀(남, 10세) B군의 무릎이 심하게 다쳐 육상으로 이송해달라고 모친 A씨의 구조요청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접수한 종합상황실은 경비함정을 삽시도로 급파했다.

약 10여분만에 경비함정이 삽시도 인근에 도착했으나 간조시간(수심이 낮은 시기)과 맞물려 수심이 낮은 탓에 선착장에 직접 계류가 힘든 상황이었다.

다행히 삽시도 선적의 A호의 도움으로 선착장에서 B군과 모친 A씨를 태워 인근에서 대기중이던 경비함정으로 편승하였다.

이들을 태운 경비함정 경찰관이 확인한 결과 B군은 양쪽다리에 찰과상을 입었으며 특히 오른쪽 다리는 날카로운 곳에 무릎이 약 8cm가량 찢겨 봉합수술이 필요한 상황으로 응급처치를 실시하는 한편 신속하게 대천항으로 이동했다.

경비함정은 12시 40분경 대천항에 입항해 대기중인 119 구급대에 B군을 인계했다.

B군은 보령소재 병원에서 봉합수술 등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오후 1시 30분경에는 오천항 인근에서 4명이 탄 1톤급 모터보트B호가 표류중이라며 조종자 C씨가 구조 요청을 했다.

오천파출소 연안구조정이 현장으로 이동해 확인한 결과 “승선원 4명 모두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었으며 다친 사람은 없었다. 또한 음주측정 결과 이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연료가 부족해 표류중이였으며 이 위치는 크고 작은 항행선박이 많아 2차 해양사고가 걱정되는 상황이었다.

마침 출동한 연안구조정에 소량의 연료가 있어 사고 예방을 위해 B호에 연료를 주입 후 신속하게 가까운 항포구로 입항할 것을 통보조치 했다고 보령해경은 설명했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여름철 섬과 바다로 많은 인파가 몰리는 시기”라며 “섬과 같이 육지와 멀리 떨어진 곳을 방문할 때는 상비약 등을 반드시 챙기고 어린이들은 보호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모터보트를 타고 출항하기 전에는 반드시 엔진점검 및 연료확인 등 기본적인 장비점검을 실시해달라”고 당부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시민신문(http://www.b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5-140 충남 보령시 중앙로 122(대천동) | 제보 및 구독ㆍ광고 041) 931-9951, 931-9952 | 팩스 041-931-9953
사업자등록번호 : 313-81-09148 | 대표이사ㆍ발행인 :손동훈 | 편집인:조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영란
Copyright 2009 보령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