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포토 오피니언 독자마당
   보령시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ㅣ  즐겨찾기에 추가  ㅣ
 최종편집: 2022.11.28 월 02:14
> 뉴스 > 뉴스 > 자치행정
     
‘백제시대 열녀의 표상’ 제26회 도미부인 경모제 개최
2022년 10월 03일 (월) 00:20:25 편집부 9319951@hanmail.net
   
   
보령시는 지난달 30일 오천면 도미부인사당에서 백제시대 열녀의 표상이자, 정절의 상징인 도미부인의 경모제(사진)를 거행했다.

보령시여성단체협의회(회장 이금옥) 주관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는 김동일 시장과 여성단체회원, 성주 도씨 종중,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도미부인의 정절을 기렸다.

이날 제향은 도미부인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한 초헌례, 아헌례, 헌화례 등 제례의식으로 진행됐다.

국내 열녀의 표상으로 전해지고 있는 도미부인은 옛 백제 개루왕 때 보령시 소재 미인도에 출생해 부부가 수난 전까지 도미항에서 살아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소문난 미인에 행실이 남달라 개루왕의 유혹과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정절을 지켰다고 삼국사기와 삼강행실도, 동국통감 등에 전해져 오고 있다.

보령 오천 지역에는 ‘미인도’, ‘도미항’, ‘상사봉’ 등 백제 도미부인과 관련된 전설과 지명이 전해져오고 있다.

지난 1992년 소성리의 상사봉 정상에는 도미부인을 기리기 위한 사당인 ‘정절각’을 세웠고, 1994년에는 또다시‘정절사’를 지었으며, 2003년에는 경남 진해의‘도미총’을 보령으로 이장해 도미부인 합장묘를 조성했다.

도미부인 사당인 정절사에서는 해마다 도미부인의 절행과 정신을 기리는‘도미부인 경모제’를 지내고 있다.

김동일 시장은 “도미부인과 같이 역사에 길이 남을 행적으로 후대에 교훈과 가르침을 주는 분들을 받드는 일은 우리에 의미하는 바가 크다”라며 “정절사에 모아지는 우리의 뜻과 정성이 인생의 참된 지표와 길잡이가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시민신문(http://www.b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창간 26주년의 회상
박상모 의장, “해양경찰 인재개발원은
보령시의회, 제248회 제2차 정례회
성주면 개화리에 국립수목장림‘기억의
여성폭력 추방주간 민·관합동 캠페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3455 충남 보령시 번영로 41, 3층 (대천동) | 제보 및 구독ㆍ광고 041) 931-9951, 931-9952 | 팩스 041-931-9953
사업자등록번호 : 313-81-09148 | 대표이사ㆍ발행인 :손동훈 | 편집인:조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영란
Copyright 2009 보령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