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포토 오피니언 독자마당
   보령시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ㅣ  즐겨찾기에 추가  ㅣ
 최종편집: 2023.5.26 금 10:24
> 뉴스 > 오피니언 > 칼럼
     
물망초
2023년 05월 25일 (목) 14:48:28 편집부 9319951@hanmail.net
풀잎에 내려앉은 이슬
이슬이 의미를 갖는데

별이 풀잎 곁을 스칠 때
별 한마디의 의미를 부여시킨다.

넌 청춘 넌 사랑 넌 넌 물망초
그리고 수도 없는 이름을 불러본다
넌 이별 넌 그리움 그리고 넌 물망초
눈물로 보낸 세월이 잊혀 질까

시름 시름 또 시름
여명에 스러지는 별과 달 그리고 이슬

수많은 이름이 많건만
하필이면 물망초
그 이름이 이슬 곁을 스치운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시민신문(http://www.b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물망초
아카시아 꽃
창간 26주년의 회상
해망산
청미원 (1)
술 멍
김옥수 여성단체협의회장
<<공 고>>
물망초
한국중부발전, 원산3리 가무락 양식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3455 충남 보령시 번영로 41, 3층 (대천동) | 제보 및 구독ㆍ광고 041) 931-9951, 931-9952 | 팩스 041-931-9953
사업자등록번호 : 313-81-09148 | 대표이사ㆍ발행인 :손동훈 | 편집인:조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영란
Copyright 2009 보령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