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포토 오피니언 독자마당
   보령시민신문을 시작페이지로  ㅣ  즐겨찾기에 추가  ㅣ
 최종편집: 2024.2.23 금 11:50
> 뉴스 > 뉴스 > 정치·사회
     
“불꽃놀이 없는 탄소제로 축제장 만들자”
박미옥 도의원, 불꽃놀이 폭죽으로 인한 유해물질 급증, 호흡기 질환 및 소음 피해 지적
“위험하고 반(反)환경적인 불꽃놀이 대신할 친환경 대체재 마련해야”
2024년 02월 02일 (금) 22:43:38 조광석 ksym0517@hanmail.net
   
충남도의회 박미옥 의원(사진, 비례·국민의힘)은 지난 2일 제349회 임시회 2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불꽃놀이 없는 탄소제로 축제장, 친환경 축제장 전환을 위한 폭죽의 대체재 마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기후재앙의 마지노선으로 불리는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상승이 0.05도 밖에 남지 않았다”며 “지구 열대화로 인한 이상기후는 점점 더 강하고 빈번하게 발생하여 우리 생활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며 기후위기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박 의원은 앞서 제346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축제장의 ‘탈(脫) 플라스틱’ 전환 정책을 요구한 데 이어 이번에는 불꽃놀이 발사로 인한 유해물질 및 소음 발생 등 환경적 악영향과 안전사고 위험 등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예일대 연구팀에 따르면 불꽃놀이로 생성된 대기오염과 독소는 호흡기 및 심혈관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며 “여러 연구와 보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서울 세계불꽃축제와 부산 불꽃축제 후 유해대기오염 물질이 각각 700배, 745배 이상 상승하고 미세먼지 또한 10배 이상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기 오염물질 뿐 아니라 불꽃놀이 후 발생하는 플라스틱 파편과 유해물질 등이 축적되어 더 큰 환경오염의 원인이 된다”며 “각 지역축제에서 쏘아 올리는 폭죽, 불꽃놀이가 잠깐은 아름답고 화려하지만 발암물질을 포함한 미세먼지 방출 등 환경에 이로울 것이 없는 만큼, 인체와 환경에 해롭지 않은 대체재를 찾아 줄 것”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탄소중립경제특별도를 선포한 힘쎈 충남이 먼저 지역축제장에서 1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불꽃놀이 대체재를 찾는 등 환경을 파괴하는 요인을 찾아 하나씩 줄여나가는 노력을 계속해, 친환경적인 지역축제 문화가 빠르게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광석의 다른기사 보기  
ⓒ 보령시민신문(http://www.b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내가 낸 건보료 ” 아까워서 어쩌나
보령시여성단체협의회, 제30대 류남신
올여름 보령으로 휴가계획 미리 세우세
과거 잘못 표기된 지명 바로 잡아
보령소방서, 권혁민 소방본부장과 소통
‘제27회 보령머드축제’공식 포스터
2023년도 민원서비스 종합평가‘우수
2025년 충남 관광객 4000만명
농어민수당 지원사업 4월 19일까지
만세보령 농특산물 공동브랜드 포장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33455 충남 보령시 번영로 41, 3층 (대천동) | 제보 및 구독ㆍ광고 041) 931-9951, 931-9952 | 팩스 041-931-9953
사업자등록번호 : 313-81-09148 | 대표이사ㆍ발행인 :손동훈 | 편집인:조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이영란
Copyright 2009 보령시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rcnews.co.kr